2020.01.19 (일)

  • 구름많음속초2.7℃
  • 흐림-3.7℃
  • 흐림철원-3.6℃
  • 흐림동두천-2.8℃
  • 구름많음파주-3.8℃
  • 흐림대관령-4.9℃
  • 연무백령도3.6℃
  • 흐림북강릉2.2℃
  • 흐림강릉2.8℃
  • 흐림동해1.7℃
  • 흐림서울0.4℃
  • 연무인천1.6℃
  • 구름많음원주-2.2℃
  • 흐림울릉도4.2℃
  • 박무수원-1.2℃
  • 흐림영월-3.8℃
  • 흐림충주-2.6℃
  • 흐림서산-1.3℃
  • 흐림울진2.2℃
  • 흐림청주-0.3℃
  • 흐림대전-0.7℃
  • 흐림추풍령-0.5℃
  • 흐림안동-2.5℃
  • 흐림상주-0.7℃
  • 흐림포항2.1℃
  • 흐림군산0.7℃
  • 흐림대구-0.7℃
  • 흐림전주0.9℃
  • 흐림울산1.4℃
  • 흐림창원0.7℃
  • 박무광주0.8℃
  • 흐림부산2.7℃
  • 흐림통영2.3℃
  • 연무목포1.5℃
  • 흐림여수3.5℃
  • 연무흑산도6.2℃
  • 흐림완도4.7℃
  • 흐림고창-0.5℃
  • 흐림순천0.6℃
  • 흐림홍성(예)0.2℃
  • 연무제주7.9℃
  • 흐림고산7.7℃
  • 구름많음성산6.2℃
  • 흐림서귀포6.8℃
  • 흐림진주-3.1℃
  • 구름많음강화-1.7℃
  • 흐림양평-2.7℃
  • 흐림이천-3.5℃
  • 맑음인제-1.1℃
  • 구름많음홍천-3.9℃
  • 흐림태백-3.4℃
  • 흐림정선군-1.7℃
  • 흐림제천-4.9℃
  • 흐림보은-3.2℃
  • 흐림천안-2.2℃
  • 흐림보령2.7℃
  • 흐림부여-1.2℃
  • 흐림금산-2.7℃
  • 흐림부안1.9℃
  • 흐림임실-2.0℃
  • 흐림정읍0.5℃
  • 흐림남원-1.8℃
  • 흐림장수-3.1℃
  • 흐림고창군-0.5℃
  • 흐림영광군0.6℃
  • 흐림김해시1.4℃
  • 흐림순창군-2.0℃
  • 흐림북창원0.3℃
  • 흐림양산시0.9℃
  • 흐림보성군2.3℃
  • 흐림강진군-0.1℃
  • 흐림장흥0.1℃
  • 흐림해남-0.6℃
  • 흐림고흥2.3℃
  • 흐림의령군-3.1℃
  • 흐림함양군-1.8℃
  • 흐림광양시2.5℃
  • 흐림진도군5.3℃
  • 흐림봉화-3.1℃
  • 흐림영주1.0℃
  • 흐림문경0.9℃
  • 흐림청송군-4.6℃
  • 흐림영덕1.0℃
  • 흐림의성-4.6℃
  • 흐림구미0.4℃
  • 흐림영천-0.4℃
  • 흐림경주시0.6℃
  • 흐림거창-3.9℃
  • 흐림합천-3.2℃
  • 흐림밀양-2.7℃
  • 흐림산청0.9℃
  • 흐림거제3.0℃
  • 흐림남해4.0℃
기상청 제공
책 속에 은혜의 단비가 내리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도(함께 하는 하루 1분 기도)

책 속에 은혜의 단비가 내리네

정기로 작가의 [동행]. 하나님과 함께 하는 동행.

책으로 만나는 믿음의 경주
 
오늘 만나는 책은
 
『동행-가장 소중한 그분과의 여정』이라는 책입니다.
 
 

책으로 만나는 믿음의 경주.jpg

출판사 - 홍성사
 

‘동행’은 정기로 작가가 동행넷(DONGHAENG.NET)에 올려 함께 나누었던
 
플레시 카툰을 책으로 만든 것입니다.
 
이 책은, 많은 부분이 글이 아닌 그림과 여백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하지만 마치 시와 같이 짧은 언어로
 
우리에게 한 마디를 툭 던지며 마음속에 큰 울림을 선사합니다.
 
 
읽으며 느꼈습니다.
 
‘아, 책이란 어쩌면 많은 글자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많은 울림이 필요하구나.’라는 것을요.
 
굵직하고 간결한 그림체는
 
작가가 우리에게 들려주는 메시지에 묵직함을 더해 줍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우리와 얼마나 가까이 계시는지 잘 느끼지 못합니다.
 
성경 사도행전 17장 27절 말씀에서도
 
‘이는 사람으로 하나님을 혹 더듬어 찾아 발견케 하려 하심이로되
 
그는 우리 각 사람에게서 멀리 떠나 계시지 아니하도다.’라고 말씀하시고 계신데도 말이죠.
 
 
이 책의 그림과 글을 읽으면서
 
우리와 가까이 계시고 동행하시는
 
하나님의 체온을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요?
 
책 표지에서 보이는 그림처럼
 
하나님께서 잡아주시는 손을 꼭 잡고,
 
 

아름답게 피어오른 봄의 꽃길을
 
여유롭게 걸어보시길 바랍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