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맑음속초0.6℃
  • 맑음-1.6℃
  • 맑음철원-4.4℃
  • 맑음동두천-3.6℃
  • 맑음파주-3.5℃
  • 맑음대관령-4.9℃
  • 맑음백령도1.3℃
  • 맑음북강릉2.3℃
  • 맑음강릉2.2℃
  • 맑음동해2.8℃
  • 맑음서울-3.0℃
  • 맑음인천-1.7℃
  • 맑음원주-0.5℃
  • 흐림울릉도3.6℃
  • 맑음수원-1.9℃
  • 맑음영월0.8℃
  • 맑음충주-0.7℃
  • 맑음서산-0.4℃
  • 맑음울진0.0℃
  • 맑음청주-0.1℃
  • 맑음대전0.1℃
  • 맑음추풍령-0.2℃
  • 맑음안동0.1℃
  • 맑음상주0.6℃
  • 맑음포항3.6℃
  • 맑음군산1.2℃
  • 맑음대구3.1℃
  • 맑음전주0.9℃
  • 맑음울산3.2℃
  • 맑음창원3.2℃
  • 맑음광주3.0℃
  • 맑음부산4.4℃
  • 맑음통영4.2℃
  • 맑음목포2.8℃
  • 맑음여수4.1℃
  • 맑음흑산도4.0℃
  • 맑음완도4.5℃
  • 맑음고창2.3℃
  • 맑음순천1.8℃
  • 맑음홍성(예)-0.1℃
  • 구름조금제주7.5℃
  • 구름조금고산7.2℃
  • 맑음성산4.9℃
  • 맑음서귀포5.8℃
  • 맑음진주-1.8℃
  • 맑음강화-4.8℃
  • 맑음양평-0.7℃
  • 맑음이천-1.5℃
  • 맑음인제-0.6℃
  • 맑음홍천-1.4℃
  • 맑음태백-3.5℃
  • 맑음정선군-0.1℃
  • 맑음제천-1.2℃
  • 맑음보은-0.7℃
  • 맑음천안-1.0℃
  • 맑음보령0.3℃
  • 맑음부여0.7℃
  • 맑음금산0.4℃
  • 맑음부안2.1℃
  • 맑음임실0.2℃
  • 맑음정읍1.4℃
  • 맑음남원1.3℃
  • 맑음장수-0.6℃
  • 맑음고창군1.7℃
  • 구름많음영광군2.7℃
  • 맑음김해시3.9℃
  • 맑음순창군1.5℃
  • 맑음북창원2.5℃
  • 맑음양산시2.0℃
  • 맑음보성군3.5℃
  • 맑음강진군3.6℃
  • 맑음장흥3.2℃
  • 맑음해남2.7℃
  • 맑음고흥1.7℃
  • 맑음의령군4.2℃
  • 맑음함양군2.0℃
  • 맑음광양시3.7℃
  • 맑음진도군4.2℃
  • 맑음봉화0.9℃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0.2℃
  • 맑음청송군0.5℃
  • 맑음영덕2.4℃
  • 맑음의성-1.0℃
  • 맑음구미2.8℃
  • 맑음영천2.4℃
  • 맑음경주시3.6℃
  • 맑음거창1.6℃
  • 맑음합천1.3℃
  • 맑음밀양-1.8℃
  • 맑음산청2.5℃
  • 맑음거제2.4℃
  • 맑음남해4.7℃
기상청 제공
영화 속 복음 쉽게 다가가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속 복음 쉽게 다가가기

영화 '글러브'를 통해 만나는 성경 이야기


영화로 만나는 복음자리

  
오늘 만나는 영화는 『 글 러 브 』입니다.

 

영화 글러브.jpg

 
이 영화는 우리나라의 최초 청각장애인 야구부인
 
충주성심학교 야구부의 모습을 통해 만들어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이 영화를 보면서 한동안 가슴 한구석이 얼얼할 정도로
 
영화관에서 펑펑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제가 왜 그랬을까요?
 
 

청각장애인 야구부가 불쌍해서가 아닙니다.
 
‘할 수 없다.’라고 스스로 생각하는 청각장애 야구부 학생들과
 
 
‘할 수 없다.’라고 생각하는 그들을 바라보는 편견!

그 두 가지의 ‘할 수 없다.’가 저 역시 가지고 있던 ‘할 수 없다.’라는 마음과
 
만나는 순간이 너무 아팠기 때문이었습니다.
 
하지만 영화의 흐름 속에 그 두 가지의 ‘할 수 없다.’가
 
동시에 ‘할 수 있다.’라는 것으로 바뀌게 됩니다!
 
 

환호하는 사진.jpg


바로 그 시간, 나 자신을 가두었던 제 마음속의 불가능도
 
‘할 수 있다.’를 함께 외치고 있었습니다.
 
얼마나 감사했던지 흐르는 눈물을 멈출 수 없었습니다.
 
누구에게나 하나님께서 주신 삶이 있습니다.
 
그것은 모두가 같을 수 없죠.
 
 
누군가는 부유하고, 누군가는 가난합니다.
 
누군가는 건강하고, 누군가는 연약합니다.
 
누군가는 들을 수 있고 볼 수 있지만,
 
누군가는 들을 수 없고 볼 수 없습니다.
 
 
바로 지금 우리의 모습을, 우리는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주신 모습 그대로의 삶에 감사하며,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고, 여러분 앞에 놓인 홍해로 한 걸음을 나설 때!
 
여러분 앞의 홍해도열리기 시작할 것입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