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속초21.9℃
  • 흐림17.3℃
  • 흐림철원18.7℃
  • 흐림동두천20.3℃
  • 구름많음파주20.4℃
  • 흐림대관령17.3℃
  • 흐림백령도15.1℃
  • 흐림북강릉22.0℃
  • 흐림강릉24.8℃
  • 흐림동해22.0℃
  • 흐림서울17.5℃
  • 흐림인천17.6℃
  • 흐림원주20.2℃
  • 흐림울릉도22.4℃
  • 비수원18.2℃
  • 흐림영월22.7℃
  • 흐림충주20.7℃
  • 흐림서산16.3℃
  • 구름많음울진19.6℃
  • 흐림청주21.7℃
  • 흐림대전21.5℃
  • 흐림추풍령23.2℃
  • 구름많음안동24.2℃
  • 흐림상주23.8℃
  • 구름많음포항26.6℃
  • 흐림군산19.7℃
  • 구름많음대구28.1℃
  • 흐림전주22.4℃
  • 구름많음울산25.3℃
  • 구름조금창원26.0℃
  • 구름많음광주26.6℃
  • 맑음부산24.2℃
  • 맑음통영22.9℃
  • 구름조금목포25.0℃
  • 맑음여수24.3℃
  • 안개흑산도16.9℃
  • 구름많음완도25.6℃
  • 구름많음고창25.3℃
  • 맑음순천26.4℃
  • 비홍성(예)16.4℃
  • 맑음제주20.9℃
  • 구름조금고산19.7℃
  • 맑음성산22.7℃
  • 맑음서귀포21.5℃
  • 구름조금진주28.2℃
  • 구름많음강화19.5℃
  • 흐림양평17.0℃
  • 흐림이천18.4℃
  • 흐림인제19.2℃
  • 흐림홍천18.8℃
  • 흐림태백22.0℃
  • 흐림정선군23.1℃
  • 흐림제천22.0℃
  • 흐림보은21.9℃
  • 흐림천안20.4℃
  • 흐림보령16.7℃
  • 흐림부여18.9℃
  • 흐림금산21.8℃
  • 흐림20.6℃
  • 흐림부안22.7℃
  • 구름많음임실25.1℃
  • 흐림정읍25.1℃
  • 구름많음남원27.7℃
  • 구름많음장수24.4℃
  • 흐림고창군25.7℃
  • 흐림영광군25.7℃
  • 구름조금김해시27.8℃
  • 구름많음순창군25.7℃
  • 구름조금북창원28.5℃
  • 구름조금양산시28.4℃
  • 맑음보성군25.6℃
  • 맑음강진군26.7℃
  • 맑음장흥26.3℃
  • 구름조금해남26.5℃
  • 맑음고흥25.5℃
  • 구름조금의령군28.7℃
  • 구름많음함양군27.2℃
  • 구름조금광양시26.9℃
  • 구름많음진도군23.1℃
  • 흐림봉화22.3℃
  • 흐림영주22.7℃
  • 흐림문경22.7℃
  • 구름많음청송군27.4℃
  • 구름많음영덕25.0℃
  • 구름많음의성26.5℃
  • 흐림구미26.0℃
  • 구름많음영천27.2℃
  • 구름많음경주시29.1℃
  • 구름많음거창26.8℃
  • 구름많음합천28.3℃
  • 구름많음밀양28.0℃
  • 구름많음산청27.6℃
  • 맑음거제26.6℃
  • 맑음남해26.8℃
기상청 제공
그 시절을 추억하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시절을 추억하다!

새해 1~2월 추웠던 겨울 우리의 기억 앨범을 펼쳐본다

우리의 기억 속에는 추억이라는 앨범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빠른 시간 속에서 많은 것들이 변화하고 있지만, 우리의 추억 앨범만은 열어볼 때마다 항상 그대로 우리의 순수한 감성을 떠올리게 해줍니다. 바로 이 순수했던 감성을 느끼며 지친 오늘 하루 새로운 에너지를 재충전하는 시간을 가져보면 어떨까요? ‘그 시절을 추억하다에서는 여러분들의 추억을 소환하는 여러 가지 소재들을 소개할 것입니다.

 

드라마

마지막승부-MBC.jpg

  사진출처: MBC

 

마지막 승부(199413~222, 16부작)

19941월 겨울에 처음 방영했던 마지막 승부농구붐‘, ’농구신드롬에 힘입어 농구를 소재로 방송된 드라마였습니다. 그 시절의 농구 인기는 정말 대단했는데요. 오빠 부대를 몰고 다닌 연세대, 고려대의 농구대잔치와 농구만화 슬램덩크, NBA 스타 마이클 조던까지 농구 인기가 절정에 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마지막 승부는 두 젊은 남자의 엇갈린 우정과 승부,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그려낸 농구드라마입니다. 장동건, 손지창, 이종원과 당시 신인 심은하가 주연으로 출연하여 이야기를 그려냅니다. 이 드라마로 인해 국내 농구도 더욱 주목받게 됩니다. 특히 가수 김민교가 부른 주제곡 또한 큰 인기를 끌며 KBS 가요프로에서 5주 연속 1위를 수상하며 전주곡만 들어도 알만큼 사랑받게 되었습니다.

 

영화

영화 체인지`.jpg

 체인지 영화포스터

 

1. 체인지(1997118일 개봉)

정준, 김소연, 이경영, 이승연 주연의 이 영화는 고등학생 남녀주인공의 몸이 서로 뒤바뀌며 시작되는 좌충우돌 코믹한 이야기입니다. 특히 조연과 카메오로 김민종, 김혜수, 변우민, 박중훈이 출연하며 웃음을 더하기도 했고요. 이 영화의 주제곡은 가수 조장혁이 부르면서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졌습니다. 특히 체인지의 주제곡은 조장혁이 부른 버전이 유명하지만 여가수가 부른 버전도 있습니다. 극 중 결말 부분에서 김소연이 주제곡을 무대에서 부르는 장면이 나오는데 목소리의 진짜 주인공은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목소리의 여가수였습니다. 바로 당시 만화주제곡을 전문적으로 부른 가수 정여진입니다. ‘개구리 왕눈이‘, ’마루치 아라치‘, ’허클베리 핀‘, 요술공주 밍키’, 빨강머리 앤‘, ’달려라하니등 지금의 30~40대가 이 노래들을 듣고 자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겁니다.

 

2. 설날 특선-장군의 아들(1990~1993), 우뢰매(1986~1994)

설날 아침이면 TV에서 명절 특선으로 자주 방송되었던 두 영화가 있습니다. 바로 장군의 아들우뢰매입니다.

  


장군의아들 포스터.jpg

 장군의 아들 영화 내용의 한장면

 

장군의 아들은 김두한의 일대기로 배우 박상민(김두한), 신현준(하야시), 이일재(김동회), 김승우(쌍칼) 주연의 1990년에 나온 영화입니다. 화려한 액션을 보여줬던 이 영화는 두 액션 전문 배우 정두홍(박상민 대역))과 김영모(이일재 대역)가 뒤에서 활약이 컸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정두홍은 현재 액션 감독으로도 널리 알려진 인물이고 김영모는 한때 추억의 오락실 게임 스트리트파이터가 국내 영화로 실사화되어 나온 가두쟁패에서 의 역을 맡았던 인물입니다. 장군의 아들 시리즈는 3편까지 나왔고 김두한의 일대기는 그 이후 10년이 지나서 SBS야인시대로도 나오게 됩니다


우뢰매.jpg

 영화 우뢰매 포스터

우뢰매는 1986년 첫 편이 나오고 여러 번의 시리즈를 거쳐 19949편을 완결편으로 마무리하게 됩니다. 우뢰매의 주인공 에스퍼맨은 개그맨 심형래가 맡았습니다. 또한, 그의 파트너 여전사 데일리는 시리즈마다 여러 명의 여배우가 맡았지만, 그 중 원조 격인 배우 천은경이 많은 사람들의 기억 속에 데일리걸로 화자 되고 있습니다.

 

외화

1. 천사들의 합창(1989~1990KBS2TV)

1989년 국내에서 방영된 이 외화는 멕시코에서 학교를 무대로 제작된 아이들의 성장 드라마입니다. 국제학교라는 설정으로 다양한 인종의 아이들이 서로 인종차별, 빈부격차, 종교갈등이라는 문제에 직면하는 내용입니다. 어린아이 시절 보고 자란 세대들은 지금도 몇몇 에피스도가 기억에 남아 있을 것입니다. 이에 대한 관심으로 인해 출연한 아이들이 어른이 되어 선생님과 함께 동창회도 하고 최근의 근황과 함께 사진도 웹에 올라왔습니다.

 

2. 슈퍼소년 앤드류(19911~5KBS2TV)

14살의 평범한 소년 앤드류가 어느 날 우연히 이웃집 박사에 의해 초능력을 갖게 되어 바람처럼 빨리 달리고 하늘도 날며(스프레이를 양손으로 쓰며) 초인의 몸을 가지게 됩니다. 그는 처음엔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능력을 쓰지만, 점차 사람들을 돕는 일에 능력을 사용하게 됩니다. 화려한 슈퍼히어로가 아닌 오히려 평범하고 소소하게 살면서 주변의 작은 사건들을 해결하는 소년의 이야기가 당시 시청하던 아이들에게 더욱 친근하게 다가왔던 드라마입니다.

 

3. 판관포청천(1994~1995KBS2TV)

중국 송나라 때 수도 카이펑에서 지방관이었던 포청천의 공명정대한 판결을 소재로 대만에서 제작된 판관포청천은 어린아이부터 성인까지 평균 시청률 25%로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주변의 회유나 압력에도 끝까지 정의를 실현하는 주인공 포청천과 그의 부하인 전조의 호쾌한 무술, 청춘남녀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 등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증가시키고 다음 편을 기다리게 할 만큼 흡입력을 보였습니다. 특히 당시 많은 미국 드라마가 많이 들어오던 시절 내용이나 형식 면에서 다른 성향을 가진 동양권 사극으로서 공감대를 불러일으킨 것이 인기를 뒷받침한 요소이기도 했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