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많음속초12.9℃
  • 맑음11.8℃
  • 맑음철원11.9℃
  • 구름조금동두천14.3℃
  • 맑음파주13.1℃
  • 구름조금대관령8.6℃
  • 박무백령도14.9℃
  • 맑음북강릉13.7℃
  • 맑음강릉14.3℃
  • 맑음동해14.4℃
  • 맑음서울16.4℃
  • 맑음인천17.2℃
  • 맑음원주14.1℃
  • 맑음울릉도13.8℃
  • 맑음수원15.3℃
  • 맑음영월13.1℃
  • 맑음충주12.1℃
  • 맑음서산13.6℃
  • 구름많음울진15.9℃
  • 맑음청주17.2℃
  • 맑음대전15.7℃
  • 맑음추풍령11.2℃
  • 맑음안동16.2℃
  • 맑음상주13.6℃
  • 구름조금포항17.2℃
  • 맑음군산15.8℃
  • 맑음대구16.3℃
  • 맑음전주16.6℃
  • 맑음울산16.2℃
  • 구름많음창원17.3℃
  • 맑음광주16.1℃
  • 맑음부산18.0℃
  • 구름많음통영17.7℃
  • 맑음목포17.1℃
  • 맑음여수18.8℃
  • 구름많음흑산도16.0℃
  • 맑음완도16.4℃
  • 구름조금고창14.3℃
  • 맑음순천13.0℃
  • 박무홍성(예)12.2℃
  • 구름조금제주18.8℃
  • 맑음고산18.7℃
  • 맑음성산16.1℃
  • 구름조금서귀포19.9℃
  • 구름조금진주16.1℃
  • 맑음강화16.4℃
  • 맑음양평13.5℃
  • 맑음이천14.7℃
  • 맑음인제10.8℃
  • 맑음홍천12.6℃
  • 구름많음태백11.1℃
  • 맑음정선군11.3℃
  • 맑음제천9.9℃
  • 맑음보은11.4℃
  • 맑음천안12.9℃
  • 맑음보령14.9℃
  • 맑음부여13.2℃
  • 맑음금산11.1℃
  • 구름많음부안15.2℃
  • 맑음임실12.3℃
  • 구름많음정읍16.6℃
  • 맑음남원13.9℃
  • 맑음장수9.9℃
  • 구름조금고창군13.3℃
  • 구름조금영광군14.3℃
  • 맑음김해시17.5℃
  • 맑음순창군14.1℃
  • 구름조금북창원14.9℃
  • 맑음양산시17.9℃
  • 맑음보성군16.0℃
  • 맑음강진군16.0℃
  • 맑음장흥15.2℃
  • 맑음해남15.7℃
  • 맑음고흥12.7℃
  • 구름조금의령군14.3℃
  • 맑음함양군12.2℃
  • 구름많음광양시18.2℃
  • 구름많음진도군16.9℃
  • 구름많음봉화12.9℃
  • 맑음영주12.1℃
  • 맑음문경12.9℃
  • 구름조금청송군13.0℃
  • 구름많음영덕14.9℃
  • 구름많음의성13.5℃
  • 맑음구미14.2℃
  • 맑음영천13.8℃
  • 맑음경주시14.4℃
  • 맑음거창12.4℃
  • 맑음합천14.3℃
  • 맑음밀양14.2℃
  • 구름조금산청13.7℃
  • 구름조금거제17.5℃
  • 구름많음남해17.0℃
기상청 제공
사랑은 아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것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은 아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것

한 소년을 위해서 45년 동안 후원. 540통의 편지까지

<기사로 읽는 Q.T 여행>

 

사랑은 아는 것이 아니라 실천하는 것.

 

한 소년을 위해서 45년 동안 후원. 540통의 편지까지···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4780004.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26pixel, 세로 220pixel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CLP000014780005.b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34pixel, 세로 218pixel 

    

조명환 교수는 19536 · 25전쟁 이 끝난 후, 1956년에 태어났습니다.

 폐허가 된 땅에서 태어났습니다.

 아무것도 없는 상황에서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그러나 그때로부터 63년이 지난 지금 그는 생명과학 교수로 일하고 있습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저명한 교수로 성장 할 수 있던 원동력은 어디에 있었을까요?

지금부터 그 비밀을 알려드리려 합니다.

 

조명환 교수는 어릴 적에 드나 넬슨이라는 여사를 통해 매월 15달의 돈을 지원 받았습니다.

 

무려 45년 동안 후원을 받았습니다.

 물질뿐만 아니라 꿈과 희망을 심어주기 위해,

540통이 넘는 편지를 보냈다고 합니다.

 

 에드나 넬슨이 보낸 편지 내용에는 항상 두 개의 문장이 쓰였습니다.

하나님은 너를 사랑하신다. 너를 위해 기도하마

 에드나 넬슨 여사가 45년 동안 사랑을 베풀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요한14:10]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오직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위하여 화목제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니라

 

그녀는 위에 말씀처럼 하나님이 먼저 우리를 사랑하셨음을 알고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위치와 조건과 상관없이 은혜로 사랑하시는 것을 말이지요.

 에드나 넬슨 여사는 이 사실을 기억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바로 그것이 45년의 후원을 가능케 한 원동력이었습니다.

 

 이러한 후원을 통해 조명환 교수는 건국대학교라는 교육기관에서

학문을 통해 사람을 키우는 역할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히브리서 6:10]

 

 하나님이 불의치 아니하사 너희 행 위와 그의 이름을 위하여 나타낸 사랑으로

이미 성도를 섬긴 것과 이제도 섬기는 것을 잊어버리지 아니하시느니라

 

성경 곳곳에서 등장하는 사랑이라는 단어! 아름다운 단어이지만 이것처럼 어려운 것이 없습니다.

 아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실천하는 것은 더더욱 어렵지요.

 자신만 생각하는 풍조가 점점 심해지는 세상입니다.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이 적어지고 있습니다.

 에드나 넬슨 여사를 기억하며 하나님의 사랑을 이웃들에게 전하는 그리스도인이 되어야겠습니다.

 

[에베소서 5:2]

 

 그리스도께서 너희를 사랑하신 것 같이 너희도 사랑 가운데서 행하라

그는 우리를 위하여 자신을 버리사 향기로운 제물과 생축으로 하나님께 드리셨느니라

 

에드나 넬슨 여사님의 영어 편지.jpg

 

<출처>

 

세이브더칠드런 공식블로그

 

 (https://savethechildrenkr.blog.me/221262060614?retRef=Y&source=http://postman.co.kr/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