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조금속초13.7℃
  • 맑음12.2℃
  • 맑음철원13.1℃
  • 맑음동두천14.8℃
  • 맑음파주14.7℃
  • 맑음대관령9.6℃
  • 맑음백령도15.0℃
  • 구름조금북강릉14.1℃
  • 맑음강릉15.1℃
  • 구름조금동해15.1℃
  • 맑음서울16.9℃
  • 맑음인천17.3℃
  • 맑음원주14.9℃
  • 구름조금울릉도13.9℃
  • 맑음수원15.7℃
  • 맑음영월13.7℃
  • 맑음충주13.0℃
  • 맑음서산14.7℃
  • 흐림울진16.2℃
  • 맑음청주17.8℃
  • 맑음대전16.5℃
  • 맑음추풍령11.9℃
  • 맑음안동16.7℃
  • 맑음상주14.8℃
  • 구름조금포항17.8℃
  • 맑음군산16.0℃
  • 맑음대구17.5℃
  • 맑음전주17.1℃
  • 맑음울산16.8℃
  • 구름많음창원17.4℃
  • 맑음광주16.7℃
  • 맑음부산18.4℃
  • 구름많음통영18.2℃
  • 맑음목포17.4℃
  • 맑음여수19.2℃
  • 맑음흑산도16.1℃
  • 맑음완도17.4℃
  • 맑음고창14.1℃
  • 맑음순천13.7℃
  • 맑음홍성(예)13.8℃
  • 맑음제주19.8℃
  • 맑음고산19.0℃
  • 맑음성산17.9℃
  • 맑음서귀포20.2℃
  • 구름조금진주17.1℃
  • 맑음강화15.4℃
  • 맑음양평14.4℃
  • 맑음이천15.2℃
  • 맑음인제11.9℃
  • 맑음홍천14.0℃
  • 흐림태백12.1℃
  • 맑음정선군12.5℃
  • 맑음제천11.1℃
  • 맑음보은12.0℃
  • 맑음천안13.8℃
  • 맑음보령16.3℃
  • 맑음부여14.2℃
  • 맑음금산12.0℃
  • 맑음부안15.9℃
  • 맑음임실13.5℃
  • 구름많음정읍16.8℃
  • 맑음남원14.8℃
  • 맑음장수10.9℃
  • 구름많음고창군14.0℃
  • 구름많음영광군14.9℃
  • 맑음김해시17.8℃
  • 맑음순창군14.8℃
  • 구름조금북창원15.6℃
  • 맑음양산시18.8℃
  • 맑음보성군17.0℃
  • 맑음강진군16.6℃
  • 맑음장흥15.0℃
  • 맑음해남16.1℃
  • 맑음고흥13.6℃
  • 구름조금의령군15.1℃
  • 맑음함양군12.5℃
  • 구름조금광양시17.6℃
  • 구름많음진도군17.4℃
  • 구름많음봉화13.4℃
  • 맑음영주13.1℃
  • 맑음문경12.6℃
  • 구름많음청송군14.5℃
  • 구름많음영덕15.5℃
  • 구름조금의성13.2℃
  • 맑음구미15.0℃
  • 맑음영천15.1℃
  • 맑음경주시14.8℃
  • 맑음거창13.7℃
  • 맑음합천15.1℃
  • 맑음밀양14.6℃
  • 맑음산청14.5℃
  • 구름조금거제17.9℃
  • 구름많음남해18.0℃
기상청 제공
추억의 간식! 잊기 힘든 그때 그 맛! 1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억의 간식! 잊기 힘든 그때 그 맛! 1탄

100원으로 누렸던 작은 행복

오늘 여러분들의 추억을 소환할 이야기는 ‘추억의 간식’입니다.
그때는 100원으로 먹을 수 있는 간식이 정말 많았었죠.
수업이 끝난 후, 친구들과 학교 앞 가게에 옹기종기 모여 ‘오늘은 무엇을 먹을까?’ 하며 설레는 고민을 했던 기억이 떠오릅니다.
100원만 있으면 참 행복했던 시절, 추억의 간식 이야기 시작하겠습니다.

1. 달고나

그때 그 시절_달고나.jpg

학교 앞 인기 간식이었던 달고나! 뽑기라고도 불렀었죠.

연탄불 앞에서 국자를 들고 맛있는 달고나 만들었던 경험 다들 있으실 텐데요.
달고나는 국자에 설탕을 녹인 후 소다를 넣어 만든 간식으로 ‘설탕보다 달구나~’에서 이름이 유래했다고 합니다.
모양대로 자르면 한 개를 공짜로 주는 곳도 있어 많은 친구가 모양대로 자르려다가 땅에 떨어뜨려 우는 친구도 있었습니다.
집에서도 해보고 싶어 설탕을 국자에 넣어 가스 불에 굽다가 국자를 태워 먹어 혼났던 기억이 납니다.

2. 쫀드기

그때 그 시절_쫀드기.jpg

사진을 보니 구수한 쫀드기 냄새가 나는 것 같지 않으세요?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구워서 먹으면 더 쫀득하고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결대로 찢어먹는 재미가 쏠쏠했던 간식인데요. 집에 가져가서 구워 먹다가 불이 붙어버렸던 기억, 저만 있는 거 아니죠?

3. 페인트 사탕

그때 그 시절_페인트사탕.jpg

(사진 출처 http://sondee.co.kr)


페인트 사탕의 매력은 혓바닥과 입술이 사탕 색에 물드는 것이죠.
서로 물든 혓바닥과 입술을 보며 장난치며 웃었던 기억이 납니다.
물드는 것이 뭐가 그리 신기하고 재밌었는지 꼭 사 먹는 간식 중의 하나였습니다. 


그때 그 시절, 여러분들이 가장 좋아했던 간식은 무엇이었나요?
본인도 모르게 웃음이 지어지지 않으신가요?
바쁜 일상이지만 이 시간을 통해 각자의 어린 시절을 떠올리며, 즐거운 시간이 되셨기를 바랍니다. 

다음에도 여러분들의 동심을 깨워줄 추억의 간식 2탄 이야기 들고 오겠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