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2 (수)

  • 흐림속초3.2℃
  • 흐림-3.7℃
  • 흐림철원-3.9℃
  • 흐림동두천-2.1℃
  • 흐림파주-3.0℃
  • 흐림대관령-2.0℃
  • 흐림백령도2.6℃
  • 흐림북강릉3.1℃
  • 흐림강릉5.9℃
  • 흐림동해2.7℃
  • 흐림서울0.0℃
  • 흐림인천0.1℃
  • 흐림원주-1.1℃
  • 구름조금울릉도4.8℃
  • 흐림수원-0.8℃
  • 흐림영월-3.5℃
  • 흐림충주-2.5℃
  • 흐림서산-0.2℃
  • 흐림울진4.4℃
  • 흐림청주0.5℃
  • 흐림대전-0.2℃
  • 흐림추풍령-1.8℃
  • 흐림안동-1.8℃
  • 흐림상주-2.0℃
  • 흐림포항3.4℃
  • 흐림군산0.1℃
  • 흐림대구0.4℃
  • 흐림전주1.4℃
  • 흐림울산3.2℃
  • 흐림창원3.4℃
  • 흐림광주4.2℃
  • 흐림부산5.2℃
  • 흐림통영5.1℃
  • 흐림목포3.4℃
  • 흐림여수5.9℃
  • 흐림흑산도5.2℃
  • 흐림완도4.1℃
  • 흐림고창1.3℃
  • 흐림순천-1.0℃
  • 흐림홍성(예)-1.8℃
  • 흐림제주9.5℃
  • 흐림고산9.2℃
  • 흐림성산9.0℃
  • 구름많음서귀포10.1℃
  • 흐림진주0.3℃
  • 흐림강화-2.0℃
  • 흐림양평-1.7℃
  • 흐림이천-2.7℃
  • 흐림인제-3.0℃
  • 흐림홍천-2.9℃
  • 흐림태백1.4℃
  • 흐림정선군-3.8℃
  • 흐림제천-4.2℃
  • 흐림보은-2.1℃
  • 흐림천안-2.3℃
  • 흐림보령0.7℃
  • 흐림부여-1.3℃
  • 흐림금산-2.1℃
  • 흐림부안1.6℃
  • 흐림임실-0.4℃
  • 흐림정읍0.4℃
  • 흐림남원0.8℃
  • 흐림장수-0.7℃
  • 흐림고창군1.5℃
  • 흐림영광군1.6℃
  • 구름많음김해시3.6℃
  • 구름조금순창군0.1℃
  • 흐림북창원2.3℃
  • 흐림양산시2.1℃
  • 맑음보성군1.7℃
  • 흐림강진군2.4℃
  • 흐림장흥1.3℃
  • 흐림해남3.5℃
  • 흐림고흥1.1℃
  • 흐림의령군0.4℃
  • 흐림함양군-0.3℃
  • 흐림광양시4.0℃
  • 흐림진도군3.6℃
  • 흐림봉화-3.0℃
  • 흐림영주-2.6℃
  • 흐림문경-2.2℃
  • 흐림청송군-3.1℃
  • 흐림영덕0.1℃
  • 흐림의성-2.3℃
  • 흐림구미-0.2℃
  • 흐림영천-1.0℃
  • 흐림경주시-0.3℃
  • 흐림거창-0.9℃
  • 흐림합천-0.4℃
  • 흐림밀양0.2℃
  • 흐림산청0.2℃
  • 구름많음거제3.0℃
  • 흐림남해3.5℃
기상청 제공
노숙자의 생명을 살린 대학생의 작은 관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숙자의 생명을 살린 대학생의 작은 관심

때로는 말보다 들어주는 것이 큰 위로를

얼마 전 인터넷에 ‘스스로 목숨 끊으려 한 노숙자에게 건네진 도넛 하나가 기적을 만들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미국 뉴햄프셔에 사는 한 여성이 도넛 가게에서 노숙자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는 가지고 있는 돈을 탈탈 털었지만, 단돈 1달러 밖에 없어 도넛을 사 먹을 수 없었습니다.
이 모습을 지켜본 그녀는 마음이 쓰였고, 커피와 도넛을 그에게 건네주며 그와 ‘대화’를 시작했습니다.
노숙자는 마약 때문에 인생을 망친 사연, 어머니가 암으로 돌아가신 이야기 등을 그녀에게 털어놓았고, 하늘에 계신 어머니에게 자랑스러운 아들이 되고 싶다는 소망도 밝혔습니다.
그녀는 그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며 한참을 함께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다 수업 시간이 가까워져 떠날 채비를 하자 그는 잠깐만 기다려달라고 하더니 구겨진 영수증에 급하게 무언가를 적어 악필이라 미안하다며 그녀에게 건넸습니다.
그가 남긴 영수증에는 이런 글이 적혀있었습니다.
 

너,나,우리-나누리_영수증.jpg

<사진 출처:네이버 카페 https://cafe.naver.com/babynbigdog/7857>
 
“나는 오늘 자살할 생각이었어요. 하지만 당신 덕분에 이젠 그러지 않을 겁니다.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이에요. 고마워요.”

 가슴 뭉클한 이 이야기에 대해 한번 곰곰이 생각해보았으면 합니다.
그녀가 노숙자에게 건넨 도넛과 커피 때문에 그가 이런 쪽지를 남겼을까요? 그 이유 때문만은 아닐 것입니다. 

그녀는 노숙자를 본 순간 느낀 연민의 감정을 모른 척하지 않았습니다. 두려움과 걱정도 있었겠지만, 그녀는 큰 용기를 냈습니다.
그리고 노숙자의 이야기를 귀담아 들어주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이 그에게 위로가 되었습니다.
물론 낯선 노숙자에게 다가갈 수 있는 용기가 누구에게나 있는 것은 아니겠죠.
우리는 그녀가 보여주었던 따뜻한 관심과 용기를 곁에 있는 사람들에게 전해주면 되지 않을까요? 

‘회사 다니기 힘들다’는 아내와 남편에게 ‘늘 열심히 해줘서 고마워요.’라고 말할 수 있을 정도의 용기,
여러 가지 상황들로 속상해하고 있는 가족, 친구, 직장동료에게 다가가 ‘괜찮아, 잘하고 있어’라고 다독여주고 그들의 말을 들어줄 수 있는 용기면 됩니다.
 
우리가 뱉은 말은 누군가의 마음 안에 영원히 남아 있게 됩니다.
따뜻한 위로나 감사로, 어쩌면 상처로 말입니다. 일상 속에서 작은 나눔의 말 한마디 건네보는 우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