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구름조금속초13.7℃
  • 맑음12.2℃
  • 맑음철원13.1℃
  • 맑음동두천14.8℃
  • 맑음파주14.7℃
  • 맑음대관령9.6℃
  • 맑음백령도15.0℃
  • 구름조금북강릉14.1℃
  • 맑음강릉15.1℃
  • 구름조금동해15.1℃
  • 맑음서울16.9℃
  • 맑음인천17.3℃
  • 맑음원주14.9℃
  • 구름조금울릉도13.9℃
  • 맑음수원15.7℃
  • 맑음영월13.7℃
  • 맑음충주13.0℃
  • 맑음서산14.7℃
  • 흐림울진16.2℃
  • 맑음청주17.8℃
  • 맑음대전16.5℃
  • 맑음추풍령11.9℃
  • 맑음안동16.7℃
  • 맑음상주14.8℃
  • 구름조금포항17.8℃
  • 맑음군산16.0℃
  • 맑음대구17.5℃
  • 맑음전주17.1℃
  • 맑음울산16.8℃
  • 구름많음창원17.4℃
  • 맑음광주16.7℃
  • 맑음부산18.4℃
  • 구름많음통영18.2℃
  • 맑음목포17.4℃
  • 맑음여수19.2℃
  • 맑음흑산도16.1℃
  • 맑음완도17.4℃
  • 맑음고창14.1℃
  • 맑음순천13.7℃
  • 맑음홍성(예)13.8℃
  • 맑음제주19.8℃
  • 맑음고산19.0℃
  • 맑음성산17.9℃
  • 맑음서귀포20.2℃
  • 구름조금진주17.1℃
  • 맑음강화15.4℃
  • 맑음양평14.4℃
  • 맑음이천15.2℃
  • 맑음인제11.9℃
  • 맑음홍천14.0℃
  • 흐림태백12.1℃
  • 맑음정선군12.5℃
  • 맑음제천11.1℃
  • 맑음보은12.0℃
  • 맑음천안13.8℃
  • 맑음보령16.3℃
  • 맑음부여14.2℃
  • 맑음금산12.0℃
  • 맑음부안15.9℃
  • 맑음임실13.5℃
  • 구름많음정읍16.8℃
  • 맑음남원14.8℃
  • 맑음장수10.9℃
  • 구름많음고창군14.0℃
  • 구름많음영광군14.9℃
  • 맑음김해시17.8℃
  • 맑음순창군14.8℃
  • 구름조금북창원15.6℃
  • 맑음양산시18.8℃
  • 맑음보성군17.0℃
  • 맑음강진군16.6℃
  • 맑음장흥15.0℃
  • 맑음해남16.1℃
  • 맑음고흥13.6℃
  • 구름조금의령군15.1℃
  • 맑음함양군12.5℃
  • 구름조금광양시17.6℃
  • 구름많음진도군17.4℃
  • 구름많음봉화13.4℃
  • 맑음영주13.1℃
  • 맑음문경12.6℃
  • 구름많음청송군14.5℃
  • 구름많음영덕15.5℃
  • 구름조금의성13.2℃
  • 맑음구미15.0℃
  • 맑음영천15.1℃
  • 맑음경주시14.8℃
  • 맑음거창13.7℃
  • 맑음합천15.1℃
  • 맑음밀양14.6℃
  • 맑음산청14.5℃
  • 구름조금거제17.9℃
  • 구름많음남해18.0℃
기상청 제공
한방에서 말하는 스트레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방에서 말하는 스트레스

한방에 끝내는 한방 정보

우리 몸을 살리는 한방
한방에 끝내는 한방 정보

tis014d14070152.jpg


요즘 사람들은 한방보다 종합병원에 가서 치료받는 것이 더 확실하고 좋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한방으로 치료할 생각은 많이 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소화불량 환자의 약 50% 정도가 내시경 검사에서 이상을 발견하지 못한다는 소식은 종합병원에만 지나치게 의존하는 우리에게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고 있습니다. 
한약, 침 등 치료법에 관심도가 증가하고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을 것입니다. 자, 그럼 한의학에 대해서 한 번 알아보겠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스트레스를 받거나 정신적으로 신경을 많이 쓸 경우 기가 위로 올라간다고 합니다. 기가 올라오게 되면 열이 발생하여 신체의 상부쪽으로 열이 몰리게 되고
이것은 장기에도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간과 위장, 비장 등 사람의 체내에 있는 오장육부는 서로 돕고 억제하는 상관관계를 유지하고 있는데 하나의 장기가 영향을 받아서
나빠지면 다른 장기에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이러한 한의학의 큰 흐름을 바탕으로 오늘은 위장, 즉 소화와 관련된 장기에 대해서 알아볼 것입니다.

스트레스가 많은 현대인들에게 ‘신경성 위장병’이라는 말은 흔해졌습니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심리적인 요인으로 소화장애를 겪는 경우가 많습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1~2015년 ‘식도, 위 및 십이지장 질환’에 대해 조사한 결과 현대인 5명 중 1명은 소화계통 질환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럼 한의학에서의 소화불량의 치료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그것은 바로 배를 따뜻하게 해주는 것입니다. 배가 따뜻하다는 것은 기가 허하지 않을 뿐 아니라 순환도 잘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경우입니다. 소화불량을 앓고 있는 환자의 대부분 배가 찹니다. 배가 차면 순환이 안 될뿐 아니라 체액은 더욱 끈적거리고 근육도 수축 되어 잘 늘어나지 않게 됩니다.
결국, 위에 따뜻한 체액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이 소화불량 치료에 요점이 된다는 것입니다. 

먹는 차로는 귤피차, 생강차, 대추차 등이 효과적인데 귤껍질은 한의학적으로 진피라고 합니다. 귤껍질을 말려서 차로 마시게 되면 식후 더부룩함을 완화시키고 전신의 혈액순환을
도와줘 노폐물을 원활하게 배출시키는 효능이 있습니다. 생강차는 차가워진 속을 따뜻하게 해줍니다. 대추차는 위장 기능을 튼튼하게 할 뿐만 아니라 마음을 안정시키기 때문에
스트레스로 인한 소화불량에 효과적입니다.

결국, 스트레스를 줄여야 소화불량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위장은 다른 체내 장기와 달리 뇌 자율신경계의 직접 지배를 받기 때문에, 스트레스만으로도 심한 소화불량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이 소화불량을 극복하는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성경 말씀 선물입니다.
[베드로전서 5:7]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겨 버리라 이는 저가 너희를 권고하심이니라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